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들어가기전에..

NAS용 운영체제라고 딱히 정해진건 없지만 거기에 특화 된 OS들이 있다.

예를 들면 유료는 시놀로지의 DSM, QNAP의 QTS 등이있고 무료는 Xpenology, OpenMediaVault, Free4nas등이있다.

선택하기 나름이겠지만 좋기야 유료가 좋다.. 편리하고 깔끔하고 빠르다.


나는 시놀로지를 사고야 싶지만 굉장한 금액이 드는 관계로 사용하던 데스크탑을 활용하여 NAS로 사용중이다. 현재 사용중인 OS는 CentOS 7.3을 사용중이며, 조만간 서버를 다시 뒤엎기 위해 여러 OS를 둘러보고 있다.


■ OpenMeadiaVault(OMV)


사이트 : https://www.openmediavault.org/

플러그인 : http://omv-extras.org/joomla/index.php/omv-plugins-3/3-stable

스크린샷 : https://www.openmediavault.org/screenshots.html


기반은 데비안 (OVM3 버전이 데비안 8을 기반 함)을 기초로 두고 있는 NAS특화 배포판인셈이다.

SSH, SMB, FTP, TFTP, NFS, Rsync 등의 서비스를 웹에서 손쉽게 관리할수있게 되어있다. 또한 모니터링도 쉽게 볼수있으며,

LVM, LDAP, UPS, iSCSI, AntiVirus, Transmission 등의 서비스도 가능도 플러그인을 추가하여 손쉽게 관리 할수있다.

쉽게 말해 NAS관련 기능을 손쉽게 만질수 있게 만든 OS이다.


■ 설치 과정


# 설치는 VMware workstation 에서 브릿지 모드로 설정하여 설치를 해보았다.



▲ 해당 이미지로 부팅시 부팅된 화면이다.


▲ 언어 설정화면 한글지원한다. 데비안 기반이니깐.. !



▲ 로딩.. 



▲ 호스트네임이다. 그냥 원하는 이름으로 설정해주면된다. 서버이름 정도로 생각하면된다.



▲ 이것도 뭐 그냥.. 원하는 것으로



▲ 이건 root 암호 설정이다. 관리자 암호라 생각하면 되고 암호를 까먹을시 암호를 초기화 하여야 한다.



▲ 데비안 기반이니깐 당연히 APT 패키지 관리자도 설치된다.



▲ 패키지 관리자 아카이브 설정이 자동으로 안된다. CentOS에서는 자동으로 잡아주는데 원래 이런건지 모르겠다.



▲ 나는 kaist FTP 서버로 설정했다.



▲ 안될줄 알았는데 잘된다.



▲ 부트로더를 설치할 곳을 설정하는 장면이다. 모르면 sda 선택하면된다.



▲ ㅎ 설치완료



▲ 이건 콘솔화면이다. 설치된 PC에 뜨는 화면인거다. 여기서도 직접 관리를 할수있다.



▲ 설치된 PC의 IP를 같은 LAN내의 PC나 Mobile에서 접속하면 이런 화면이 반겨준다.



▲ 초기 설정된 

ID는 admin

PW는 openmediavault


물론 접속하면 수정이 가능하다 !

만약 NAS를 활용하려고 설치했다면 이것부터 바꾸자 보안을 위해 !



▲ 웹관리 페이지이다. 여기서 모든 짓을 할수있다.


설치 끝!


■ 사용소감

솔직히 NAS에 완벽히 설치를 안해서 다는 알수가없다. 설치하고 싶지만 설치하려면 RAID와 LVM 걸린 서버를 작업해야한다.. ㅠㅠ


가상화로 올려본 결과 일일이 설정파일 건드려 줘야하는 수고가 없어진다는 점에서 굉장히 만족스러웠다. 하지만 플러그인 설치 중 충돌이 나서 재시작을 했더니 웹관리 스크립트 하나가 충돌나 재설치 밖에는 답이 없어진 상황이 왔다. 여기서 멘붕... ㅎ

또한 파일관리를 웹에서 할수있는 플러그인이 stable 버전이 없어서 아쉬웠다.


다른 관리와 설정이 쉽다는 점과 원하면 /var/www/html 안에 있는 웹 관리페이지를 수정하여 로고 등을 바꿔 사용할수있다는 점이 매우 좋았다. 오픈소스의 장점!!


결론은 난 못쓰겠다. ㅎ 데비안을 좋아 한다면 사용해보세요 ! 추천합니다. 어차피 데비안에 + OVM 추가 된것이다. 데비안 기능을 모두 사용할수있다는 점 ! 


■ Xpenology와의 비교


그냥 Xpenology 보다 가볍다는 점, 하지만 웹에서 파일관리가 불가능하다는점.. 다른건 모두 된다. 

그리고 Xpenology보다 자원을 많이 먹는다.


■ 추후엔..

나중에 버전이 업되어서 좀 더 좋아지면 사용해봐야겠다. 솔직히 3년전에도 사용해봤었는데 그때보다 UI, 속도가 많이 향상되어

'오 이거 써볼만한데?' 라는 생각이 들긴했다. 충돌나기 전까지는 ㅎ